[칼럼] 고대운동법으로 스트렝스를 업그레이드 하라

📢 주요 소식​

스토어 소식
There are no events.

🗓 교육 일정

운동 좀 한다는 사람에게 스트렝스의 중요성은 두말하면 잔소리입니다. 실전 격투가, 스포츠 선수, 크로스핏터 구분없이 스트렝스를 키우려면 3대 웨이트트레이닝(스쿼트, 데드리프트, 프레스)을 절대 빼놓을 수 없습니다. 이 셋은 5년 전만 해도 비주류 운동이었지만, 이제는 트레이닝 상식입니다. 그 결과 ’스트렝스 총량’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는 시대가 도래했습니다.

(좌측부터 데드리프트, 스쿼트, 벤치프레스)

하지만 과연 ‘강함’이 단순히 양을 늘려가는 과정이자 그 결과일까요? 저는 여기에 끊임없는 의문을 가져왔습니다. 그리고 이렇게 주장합니다. “스트렝스의 양을 늘리기 이전에 우선 당신의 힘쓰는 방식부터 업그레이드 해야한다!”
여러분에 묻습니다. 바벨과 같이 ‘편하게’ 잡을 수 있는 도구로 양발의 밸런스를 ‘똑같이’ 맞춘 채 좌우 중심이동 하나 없이 힘을 쓰는 방식이 과연 실전적일까요? 걷고, 뛰고, 밀고, 당기는 등의 기본 움직임 및 대부분의 레저&스포츠 활동은 대측성 움직임 패턴입니다. 따라서 좌우의 중심이동이 무조건 일어납니다. 그리고 우리가 삶 속에서 들어야 하는 무거운 물건 대다수는 잡기조차 편하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. 무게 중심 파악도 쉽지 않습니다. (쌀포대, 생수통, 박스 등) 반면 바벨은 무거운 중량을 다루기 편하게 그 형태가 정해져 있습니다.

위 사진처럼 불편하지만 더 실전적인 상황에서, 우리는 무게중심을 파악하고 효율적으로 들어 올리려는 노력을 더 하게 됩니다. 저는 이처럼 원초적, 실전적, 일상적 행위를 더 강하게 더 쉽게 해줄 ‘스트렝스 트레이닝 메쏘드’ 네 종류를 제안하고자 합니다. 바로 페르시안밀, 메이스벨, 스톤리프팅, 케틀벨입니다.

(페르시안밀)
[youtube]https://youtu.be/T3lGnnnT2mc[/youtube]

(메이스벨)
[youtube]https://youtu.be/cJL17UDPeJE[/youtube]

(케틀벨)
[youtube]https://youtu.be/aGsQjCe7GOc[/youtube]

(스톤리프팅)
[youtube]https://youtu.be/Z-M_uTnYl40[/youtube]

 

📢 주요 소식​

스토어 소식
There are no events.

🗓 교육 일정

Was this article helpful?

Related Articles

2 Comments

  1. Eunbin Jun Kim

    메이스벨 예시 영상이 스톤리프팅으로 올라간 거 같아요 ㅎㅎ

Leave A Comment?